시그니엘서울 STAY, 미쉐린 가이드 1스타 레스토랑
시그니엘서울 STAY, 미쉐린 가이드 1스타 레스토랑
  • 박성범기자
  • 승인 2018.12.03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정미식가들이 즐겨 찾는 호텔로 자리매김

 

시그니엘서울의 모던 프렌치 레스토랑 스테이(STAY)가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에서 1스타를 획득했다. 서울 시내 전망이 훤히 내다보이는 시그니엘서울 81층에 위치한 스테이는 지난해 4월, 프랑스 요리계의 황태자라 불리는 야닉 알레노의 세심한 손길 아래 오픈해 화제가 된 이후 불과 1년여 만에 미쉐린 1 스타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스테이를 만든 야닉 알레노 셰프는 1999년 첫 미쉐린 1스타 획득 이후 2014년과 2017년 연이어 3스타를 획득하며 미쉐린 스타 여섯 개를 보유한 세계 최고의 스타 셰프로 유명하다.
야닉 알레노 셰프의 바통을 이어 받은 스테이의 티에리(Thierry Le Queau) 총괄 셰프는 여러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을 거친 후 2016년부터 야닉 알레노 셰프와 함께 해오고 있다.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에서의 풍부한 경험을 토대로 오픈 이후 성장기에 들어선 스테이를 지난 6월부터 이끌고 있다.
한편 스테이를 운영중인 시그니엘서울은 한식 레스토랑 ‘비채나’까지 3년 연속 미쉐린 1스타를 획득하여 국내 호텔 중 유일하게 양식과 한식 레스토랑 모두 미쉐린 스타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지난해 오픈 8개월 만에 세계적 여행전문지 글로벌 트래블러 선정  ‘아시아 최고의 신규 럭셔리 호텔(Best New Luxury Hotel in Asia)’ 부문 1위를 수상하며 최고의 럭셔리 호텔로의 포지셔닝에 성공한 시그니엘서울은 이번 미쉐린 1스타 선정으로 미식가들이 즐겨 찾는 고메(gourmet) 호텔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다졌다는 평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