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석 코스콤 사장…‘코스콤 5.0’ 시대 선언
정지석 코스콤 사장…‘코스콤 5.0’ 시대 선언
  • 김은희기자
  • 승인 2019.01.10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정적 도움까지 주는 코스콤으로 진화하겠다”

 

“지난 40여 년간 코스콤이 자본시장 IT인프라 회사로서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이제 코스콤 5.0 시대에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필요한 가치를 창출하는 회사가 되겠다.”
최근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정 사장의 모습은 당당하고 강했다. 데이터 기반의 서비스를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하는 그에게는 자신감이 넘쳤다. 이에 따라 한국거래소와 한국예탁결제원 등과 연계해 증권 전산 업무를 하는 기관으로 한국증권전산이 전신인 코스콤의 미래 모습은 ‘데이터 플랫폼 기업’이 될 전망이다.


“고객가치를 끌어 올리겠다”

실제 정 사장의 밑그림은 ‘데이터 플랫폼기업’으로 변신하겠다는 것이다. 예컨대 증권 업무 기본을 전산화한 코스콤 1.0, 자본시장의 정보통신 기반시설을 구축한 코스콤 2.0, 서비스 영역을 확대한 코스콤 3.0, 기술의 고도화와 세계화를 추진한 코스콤 4.0을 지나 코스콤 5.0 시대에 이를 추진하겠다는 얘기다.
이 같은 그의 소신은 금융권에서 수집하고 분석하기 어려웠던 비정형 데이터를 활용해 금융소비자들이 원하는 자산관리를 가능하게 하는 데이터 오피스를 구축하겠다는 포부에서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
데이터 오피스가 정착될 경우 실시간 마케팅, 고객관리, 금융상품 비교분석·추천 등의 부가서비스가 우선 적용 대상이 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데이터 오피스는 핀테크 플랫폼을 기반으로 고객 유치 및 계좌개설 단계부터 투자활동 등의 전체과정을 분석해 고객의 투자여정을 관리할 수 있는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정 사장의 목표는 ‘데이터 오피스’와 ‘데이터 플랫폼 생태계’ 등을 통해 고객가치를 끌어올릴 것이다. 이를 위해 데이터 오피스로 수집한 데이터를 실시간 마케팅, 고객관리, 금융상품 비교분석 등 부가서비스에 적용할 예정이다.
“자본시장 정보기술(IT) 인프라스트럭처를 제공하던 기존 사업에서 금융소비자 맞춤형 자산관리 플랫폼을 제공해 사업 영역을 확장한다. 이를 위한 데이터 생태계 조성은 핀테크 업체, IT 스타트업 등과 협업해 조성할 계획이다.”
정 사장이 구상하는 것은 개방형 서비스 강화와 데이터 플랫폼 생태계를 구축이 핵심이다. 이 같은 구상 이면에는 기술만 지원하던 코스콤에서 재정적 도움까지 주는 코스콤으로 진화하겠다는 그의 포부가 담겨 있다.
코스콤에 따르면 현재 개방형 정보제공 서비스를 통해 핀테크 스타트업과 독립투자자문업자(IFA)를 지원중이며 이 서비스에 가입한 기업은 지금까지 모두 218곳이다. 또한 74개 회사가 재정적 지원을 코스콤과 협의 중에 있다. 
“개방형 정보제공 서비스를 통해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개방형 서비스를 제공해 핀테크 기업의 진입장벽을 낮춰 새로운 아이디어를 사업화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


“일자리 창출 효과 클 것”

정 사장은 핀테크가 활성화되면 자문사, 사모펀드, IFA5 등 소규모업체들이 다양한 서비스를 받아서 기존업체와 경쟁할 수 있는 선순환의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를 위해 개방형플랫폼을 더욱 강화하면서 핀테크 업체의 진입장벽을 낮춰 신규 아이디어를 사업화할 수 있는 서비스 환경을 제공할 방침이다.
뿐만 아니다. 그는 마이데이터의 정착과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 나섰다. 효율적이고 안전한 데이터 이용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우수 스타트업들의 코넥스 상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코스콤과 코맥스가 공동출자해 만든 벤처캐피탈 ‘코맥스벤처러스’와 중소기업벤처부의 TIPS(물가연동채권)프로그램을 통해 약 40억원대 펀드를 조성한다는 게 대표적이다.
정 사장은 “직원의 창의성 제고를 위해 사내벤처 육성을 활성화하는 등 활기찬 조직문화를 조성하는 한편 연구개발투자와 스타트업 투자펀드 금액 확대로 금융IT 생태계 구축 기반도 마련했다”면서 “증권업계 IT기획 협의체를 구성하고 지원하는 등 고객가치 창조 기반을 마련했다”고 지난 1년 간 성과를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