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투자시장 지배력 확대한다”
“해외 투자시장 지배력 확대한다”
  • 김은희기자
  • 승인 2019.03.07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자본시장에 도전하는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지난 1997년 설립한 미래에셋은 22년 동안 독립된 투자전문 그룹으로 ‘금융’이란 한 길을 걸어왔다. 그리고 증권사, 자산운용회사, 보험회사, 캐피털회사 등을 주요 계열사로 두면서 2019년 현재 한국 자본시장을 넘어 세계 자본시장에 도전하고 있다. 글로벌 14개국에 약 40개의 법인 및 사무소를 보유한 글로벌 금융그룹으로 성장한 미래에셋은 지금 또 다른 도전에 나섰다. 글로벌IB로 한 단계 재도약을 준비하고 있는 것이다. 그 중심에는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있다.   리치에서  창간 15주년을 맞아 자세히 알아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