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아프리카를 이야기하고 싶다”
“이제는 아프리카를 이야기하고 싶다”
  • 김은희기자
  • 승인 2019.04.0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선윤 작가 (백석예술대학교 외국어학부 교수)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살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일본을 말하는 이가 있다. 고선윤 백석예술대학교 외국어학부 교수가 그 주인공이다. 좋은 의미에서든 나쁜 의미에서든 한국과 일본 양쪽에서 ‘특별한 존재’로 살았다는 고 교수는 자신만의 특별한 눈으로 세상을 이야기하고 있다. 일본에 대해 오랜 시간 내뱉지 못한 이야기를 쏟아냈고 이제 아프리카로 눈을 돌렸다. <리치>에서는 오랫동안 경계인의 삶을 살았던 ‘고선윤’의 인생스토리를 들었다.

 

고 교수가 일본에서 살았던 시간은 8년이다. 길면 길고 짧으면 짧은 시간이다. 초등학교 5학년 때 아버지를 따라 일본으로 건너갔다. 일본에서는 일본어를 잘하지 못하는 ‘조센의 여자아이’였다. 그렇게 중고등학교를 다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