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17:53 (목)
“‘살롱’에서 아이디어 만든다”
“‘살롱’에서 아이디어 만든다”
  • 이욱호 기자
  • 승인 2019.07.31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역동적 조직문화 속속 도입

 

 

LG전자가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강화하기 위해 서초R&D캠퍼스에 소속이나 직급에 관계없이 자유롭게 생각과 지식을 공유하고 문화활동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인 ‘살롱드서초(Salon de Seocho)’를 열었다. 지난 3월에는 임직원들과 경영진이 대화와 소통을 할 수 있는 공간인 ‘다락’을 조성하며 조직문화를 개선하고 있다. 구광모 회장이 대표이사로 취임한 지 1년이 된 LG의 새로운 문화를   리치  에서 살펴봤다.

 

LG전자가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강화하기 위해 최근 서울 양재동 서초 R&D 캠퍼스 1층에 ‘살롱 드 서초(Salon de Seocho)’를 열었다. 회사가 추구하는 역동적인 조직문화는 지속적인 고객가치 혁신을 위해 구성원들에게 자율과 주도성, 새로운 시도와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장려한다.

꿈을 공유하고 펼치는 공간 마련

LG전자는 이곳에 ‘살롱’ 문화를 도입해 연구원들이 소속이나 직급에 상관없이 자신의 생각과 지식을 나누고 문화활동을 즐기는 등 업무공간에서 탈피해 자유로운 소통을 즐기며 창의적으로 생각할 수 있도록 했다. ‘살롱’은 음악·미술·문학 등 다양한 분야를 자유롭게 토론하는 사교모임 장소를 뜻한다.
LG전자는 광장(廣場) 을 모티브로 삼아 ‘살롱 드 서초’를 열린 공간으로 꾸몄다. 계단형 좌석 등 다양한 형태의 의자와 테이블을 배치하고 대형 사이니지 디스플레이도 설치했다. 임직원들은 이곳에서 자발적으로 LG 테드(TED; Technology, Entertainment, Design), 문화공연, 기술 세미나 등 다양한 활동을 하게 된다.
지난 5월 31일 오픈행사에서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박일평 사장은 “살롱 드 서초는 우리가 미래를 위해 직접 만든 공간이며 함께 꿈을 공유하고 펼치는 장소가 되길 바란다”며 “다양한 시도를 통해 성장과 변화를 위한 혁신을 가속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LG전자는 서울 여의도동 LG 트윈타워 서관 33층에 ‘다락(多樂)’이라는 소통공간을 만들었다. 이곳은 LG전자 임직원이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으며 경영진과의 오픈 커뮤니케이션을 비롯해 소규모 행사, 동아리 활동, 재능기부 수업 등을 위해 사용되고 있다.
임직원들은 다락에 전시된 LG 오브제 (LG Objet), LG 시그니처 (LG SIGNATURE), LG V50 ThinQ, LG G8 ThinQ, 휴대용 공기청정기 등 다양한 신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LG전자는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위해 새로운 공간을 도입하는 것과 더불어 여러 프로그램도 운영해 오고 있다. 일례로 선행기술을 연구하는 조직인 CTO 부문은 ‘아이디어 발전소’라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연구원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우수한 아이디어로 채택되면 사업화 검토가 진행된다.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에는 실제 사업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올해 초 CES 2019 에서 최고제품상을 수상한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도 이 프로그램에서 나왔다.

자유롭게 아이디어 제시

LG전자는 임직원들이 집단 지성을 발휘하는 크라우드소싱(crowd sourcing) 플랫폼인 ‘LG 아이디어팟(LG IdeaPot)’도 운영하고 있다. 임직원들은 로봇청소기의 음성인식률을 높이는 기술적인 문제, 새롭게 출시하는 제품의 이름 공모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제시할 수 있다.
한편 LG전자는 고객에게 더 나은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오픈 이노베이션 관점에서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기업, 스타트업, 대학, 연구소 등과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