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15:39 (금)
“후손들에 깨끗한 환경을”
“후손들에 깨끗한 환경을”
  • 한겨레 기자
  • 승인 2019.12.16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은행 ‘공원의 친구 되는 날’ 봉사활동

 

BNK부산은행은 지난 11월 2일 해운대 APEC나루공원에서 ‘공원의 친구되는 날’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5년째를 맞은 ‘공원의 친구 되는 날’은 은행연합회와 회원 은행 임직원들이 도심지 주요 공원에서 나무심기와 초화류 식재, 환경 정비 등 자원봉사를 실시하는 활동이다.
이번 봉사활동에는 부산은행 임직원으로 구성된 ‘부산은행 희망드림봉사단’ 100여명이 참여해 잡초 등 공원 내 유해식물들을 제거하고 도시 열섬 완화, 공원 내 소음차단, 경관 개선을 위한 덩굴식물(큰잎 아이비) 1500본을 식재하는 활동을 펼쳤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최근 미세먼지, 지구온난화 등 여러 가지 환경문제들이 발생하고 있다”며 “후손들에게 깨끗한 환경을 물려줄 수 있도록 부산은행은 앞으로도 환경보호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