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11:01 (금)
“코로나 피해 중기 해외법인도 돕는다”
“코로나 피해 중기 해외법인도 돕는다”
  • 한겨레기자
  • 승인 2020.05.17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코로나19 피해 금융지원 범위 확대

 

신한은행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기업의 금융지원 범위를 해외까지 확대했다.
신한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중견기업 해외 현지법인 금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신한은행이 대출 과정에서 부담해야 하는 리스크를 낮춰주기 위해 ‘해외사업금융보험’ 가입을 적극 지원하고 신한은행은 이를 담보로 중소·중견기업 해외 현지법인에 운전자금 대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해외사업금융보험은 금융회사가 기업에 해외사업 필요 자금을 지원했으나 해당 기업이 대출 원리금을 상환할 수 없게 되는 경우 한국 무역보험공사가 금융회사 손실을 보상해주는 상품이다.
해외 20개국에 총 157개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는 신한은행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 기업 해외 현지법인 금융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현재 국내 기업의 진출이 매우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베트남, 캄보디아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 국내 시중은행 중에서 가장 많은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외 진출 기업들을 돕기 위해 업무협약을 추진하게 됐다”며 “코로나19 사태 극복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법을 통해 중소·중견기업 금융지원에 앞장서고 따뜻한 금융을 실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