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09:03 (금)
“독립유공자와 후손에 최대 3억 지원”
“독립유공자와 후손에 최대 3억 지원”
  • 한겨레 기자
  • 승인 2020.09.02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 ‘대한이 살았다 통장’

 

KB국민은행은 광복 제75주년을 맞아 독립유공자와 그 후손에 최대 3억원을 지원하는 ‘대한이 살았다 통장’을 출시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2호 가입자로 참여했다.
이 통장은 발급 건당 3000원씩을 기부금으로 적립해 독립유공자와 유공자 후손의 생활안정과 장학사업에 최대 3억원을 지원한다.
KB국민은행이 지난해부터 진행해온 독립운동 기념사업인 ‘대한이 살았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그래피티(벽화) 아티스트 닌볼트가 서울 마포구 홍대 ‘KB청춘마루’ 외벽에 그린 가로 15m, 세로 7m 크기의 ‘독립 영웅 11인의 미소’를 통장 이미지로 활용했다.
이 벽화에는 김구, 김좌진, 안중근, 안창호, 유관순, 윤봉길, 홍범도, 한용운, 권기옥, 남자현, 박열 등 독립 영웅 11인의 초상이 담겨 있다.
KB국민은행의 모든 적립식 예금 상품은 해당 통장으로 발급받을 수 있고 신규가입뿐 아니라 통장 재발행을 통해서도 기부금이 적립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