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5 09:50 (수)
우리금융캐피탈 완전 자회사로 편입한 우리금융지주
우리금융캐피탈 완전 자회사로 편입한 우리금융지주
  • 이성범 기자
  • 승인 2021.09.13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회사간 협업 시너지로 최적의 그룹 포트폴리오 구축
우리금융지주 본사

 

우리금융지주가 지난 7월 23일 이사회에서 우리금융캐피탈의 잔여지분 9.53%를 인수하며 100% 자회사로 편입했다. 2020년 12월부터 진행한 자회사 편입 계획을 8개월 만에 일사천리로 마무리한 것이다. 그룹의 은행, 카드, 종금 등과 시너지로 기업가치 상승은 물론 주주 가치 제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리치에서 자세히 알아봤다.

 


우리금융캐피탈이 우리금융지주의 포괄적 주식교환 절차를 거쳐 지주의 100% 완전자회사가 되었다. 이번에 완전자회사를 위해 추가 편입되는 소액주주의 잔여지분은 9.53%다.
우리금융지주 이사회는 지난 5월 21일 지주사·캐피탈간 주식교환 계약 체결을 결의했는데 지난7월 23일 이사회에서는 8월 10일을 주식교환일로 하는 포괄적 주식교환 안건을 승인한 바 있다.


우리금융지주는 2020년 12월 우리금융캐피탈 경영권 인수 시부터 완전자회사 전환을 위한 계획을 세웠고 3개월 만에 우리금융캐피탈의 100% 자회사였던 우리금융저축은행을 지주의 완전자회사로 편입시켰다.
한편 지난 4월에는 우리금융캐피탈의 2대 주주였던 아주산업 보유지분 12.85%을 매입했으며, 5월에는 우리금융캐피탈 자기주식 3.59%를 매입함으로써 완전자회사 전환 절차를 단계적으로 추진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우리금융캐피탈이 100% 완전자회사로 편입되어 비지배주주 이익분을 그룹내 유보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우리금융캐피탈이 성장할수록 지배주주지분 이익규모는 점차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연결납세 적용 등으로 유·무형의 경영비용이 절감되어 경영효율성 증대 효과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우리금융캐피탈은 우리금융지주 편입 이후 우리은행, 우리카드, 우리종금 등 자회사들과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연계영업, 금융플랫폼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를 확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우리자산신탁, 우리금융저축은행과도 부동산금융 등의 분야에서 협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 등 대외환경이 어려웠음에도 불구하고, 기존 사업포트폴리오 효율화 작업을 계획대로 신속하게 추진했다”며 “앞으로도 비은행 문 확충 및 경쟁력 강화를 통해 우리금융그룹의 주주 및 기업가치 제고에 힘쓸 것”이라고 했다.
또한 우리금융캐피탈 소액주주 대상으로 발행되는 우리금융지주 신주는 8월 27일 교부 및 상장되었다. 그룹의 가치상승과 주주들의 이익에 큰 기대가 된다.  이성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