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10:05 (금)
김부겸 총리,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청년일자리 만들기 ‘의기투합’
김부겸 총리,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청년일자리 만들기 ‘의기투합’
  • 김은정 발행인
  • 승인 2021.09.30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CSR로 청년 일자리 3만개 창출
김부겸 국무총리

 

지난 9월 14일 김부겸 국무총리와 삼성그룹 이재용 부회장이 만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협의가 있었다. 이날 간담회에서 삼성은  매년 1만개씩 3년간 청년 일자리 3만개 창출 지원하기로 했고 SSAFY 교육생 연 2천명으로   2배 증원 등 청년 일자리 프로그램 확대를 강조했다. 리치에서 자세히 소개한다.


 

정부와 삼성그룹이 ‘청년희망 ON(溫, On-Going)’ 프로젝트의 두 번째 파트너십을 맺고,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통해 향후 3년간 매년 1만개씩, 총 3만 개의 청년 일자리 확대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계획을 선보였다.
국무총리실과 삼성그룹은 지난 9월 14일, 서울 역삼동에 소재한 ‘SSAFY(싸피) 서울 캠퍼스’에서 간담회를 개최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했다. 정부 측에서는 김부겸 국무총리,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 삼성그룹 측에서는 이재용 부회장, 성인희 사장, 이인용 사장, 주은기·나기홍 부사장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삼성그룹이 CSR을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하고, 이어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이재용 부회장이 화상으로 참석한 전국 5개 지역(서울, 부산, 대전, 광주, 구미) SSAFY 교육생과 강사진, 교육생을 채용한 국내 중견기업 대표 등과 함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해법을 논의했다.
삼성은 4만명 직접채용 발표(8.24)에 이어 3만개 직·간접 일자리 창출로 앞으로 3년간 총 7만개의 청년 일자리 만들 것을 강조했다. 김 총리는 “지금 우리 사회에서 청년 일자리보다 중요한 것은 없어”, “청년주간에 청년 일자리 창출 발표해 준 삼성의 과감한 결단에 특별한 감사”하다고 했다.
간담회에서 삼성그룹은 ▲ 취업연계형 SSAFY 교육생을 연간 1천 명 수준에서 내년에는 2천 명 이상으로 증원 ▲ ‘C랩 아웃사이드·스마트공장·지역청년활동가 지원사업’ 등을 통해 연간 1만 개, 3년간 총 3만 개의 청년 일자리 창출 효과를 갖는 사회공헌 계획을 발표했다. 이렇게 되면, 삼성은 기존에 발표한 ▲3년간 4만 명 ‘직접 채용’을 포함해 향후 3년간 총 7만개의 청년 일자리 만들기에 나서게 되는 셈이다.
SSAFY는 ‘Samsung Software Academy For Youth’의 약자로, 만 29세 이하 취준생 및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1년간 2학기(총 12개월)를 운영하는 취업 연계형 SW교육 프로그램이며, 미취업 교육생들에 대한 월 100만 원의 교육보조금과 중식 제공, 교육 소프트웨어 제공, 강사 인건비 등을 모두 삼성 측에서 부담해, 교육생들이 교육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SSAFY 프로그램 과정을 거친 1~4기 2,087명 수료생의 취업률은 현재까지 약 77%(1,601명)로, 일부는 삼성전자에, 나머지는 신한은행, 신세계 I&C, 카카오, 네이버, 쿠팡 등 국내외 대기업을 비롯한 544개 사에 취업했다.
SSAFY 외에도 청년 창업지원을 하는 ‘C랩 아웃사이드’, 중소·중견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는 ‘스마트공장’ 등 기존 사회공헌사업을 확대하고, 지역청년활동가 지원사업 등을 신규 사업으로 추진함으로써 연간 1만 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 할 예정이다.
특히 2021년부터 비수도권 지역의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스타트업데이’ 행사 후원을 시작하고, 지역 NGO를 지원하는 청년활동가 지원사업을 새롭게 추가하여, 청년 인재들의 수도권 집중 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이로써 김부겸 국무총리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청년희망ON’ 프로젝트는, 1만 2천명 추가채용을 약속한 KT에 이어 CSR을 통한 3만명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발표한 삼성그룹과의 두 번째 협업도 성공시켜, 2주 사이에 4만 2천개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약속하는 성과를 거뒀다.
김부겸 총리는 취임 직후부터 ‘우리사회에서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은 미래 세대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청년 일자리의 확대’라고 강조하면서, 청년정책의 전담 부처인 국무총리실의 적극적인 역할을 피력했다.
김총리는 국내 대기업들에 직접채용과 일자리 교육, 취업 연계 등을 통한 청년 일자리 확대를 꾸준히 요청해 왔으며, KT에 이어 삼성그룹이 전격적으로 화답하면서 ‘청년희망ON’ 2번째 프로젝트가 성사되었다.
김총리는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이번 주가 마침 청년주간인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 삼성과 함께 청년 일자리 확대를 발표할 수 있게 되어 더욱 뜻 깊다”고 말하고 “국민의 기업다운 삼성의 과감한 투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청년희망ON’ 프로젝트는 다른 국내 대기업의 추가적인 참여를 통해 계속될 예정이라고 국무총리실은 밝혔다.  김은정 발행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