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09:44 (금)
이주열-고승범, “가계부채 해법 찾자” 머리 맞대
이주열-고승범, “가계부채 해법 찾자” 머리 맞대
  • 김은희 기자
  • 승인 2021.10.08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은총재(좌)와 고승범 금융위위원장(우) 회동
(좌)이주열 한은총재와 고승범(우) 금융위 위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이 지난 9월 3일 첫 회동에서 코로나19 여파와 함께 급증하는 가계부채를 비롯한 금융불균형 문제 등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논의했다. 최근까지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호흡을 맞췄던 두 사람이 이제 한은 총재와 금융위원장으로 다시 만나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추이에 따라 커지고 있는 불확실성에 대응하기 위한 ‘묘수’ 찾기에 나선 것이다. 리치에서 중요 팩트만 소개한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지난 9월 3일 한국은행에서 상견례를 겸한 첫 회동을 가졌다. 신임 금융위원장에 대한 축하 인사와 함께 코로나19 전개상황, 금융불균형 위험 등 현재 경제·금융여건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정책대응 방향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한국은행 총재와 금융위원장은 경제·금융상황에 대하여 정보공유와 의견교환을 보다 활발히 하면서 서로 호흡을 맞추고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우리 경제의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하여 가계부채 급증 등 금융불균형을 완화하도록 노력하고 미국의 테이퍼링, 금리인상 등 글로벌 정책기조 변화가 경제·금융에 미칠 영향도 함께 점검·대비하면서, 코로나19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소상공인 등 취약부문 어려움이 여전한 만큼 경제·민생회복을 뒷받침해 나가기로 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최근 자산시장으로의 자금쏠림, 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불균형 위험이 누적되고 있는데,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면 금융안정은 물론 성장·물가 등 거시경제의 안정에도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통화정책과 거시건전성정책의 적절한 운영을 통해 이를 완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했다. 또한 전반적인 경기 회복에도 취약부문의 어려움은 계속되고 있어 이들을 타깃으로 하는 지원 정책이 지속될 필요가 있으며, 한국은행도 대출제도 등을 활용하여 취약부문 지원 노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도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양 기관이 보여준 정책공조를 높이 평가하고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으로 저신용 회사채·CP 매입기구(SPV) 설립 등을 높이 평가하면서 협업과 공조의 모습 자체가 시장 신뢰를 얻고 위기를 극복하는 동력이 된다고 강조했다.


가계부채 증가와 자산가격 과열 등 금융불균형 해소를 위한 선제적 관리가 시급하고, 불확실성 속에서 방역·실물·금융여건을 면밀히 점검하고 위험요인을 진단하면서 실물·민생경제 회복을 유도해야 하는 만큼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가 그 어느 때보다도 긴밀한 정책공조와 협업을 통해 정교히 대응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앞으로도 한국은행 총재와 금융위원장은 격의 없이 만나는 기회를 자주 가질 것이며, 다양한 채널을 통해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김은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