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10:05 (금)
원비즈플라자에 비금융 전문가서비스 도입
원비즈플라자에 비금융 전문가서비스 도입
  • 한겨레 기자
  • 승인 2022.07.11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디지털 전환 서비스 구축 협약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이 기업 디지털 공급망 플랫폼인 ‘원비즈플라자’에서 전문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에이치알엠 등 8개 업체와 ‘기업 디지털 전환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 제휴로 우리은행은 ‘원비즈플라자’ 회원사를 대상으로 디지털 전환을 위한 경영, 세무, 회계, 법률, ESG 등 전문가 영역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원비즈플라자’는 국내 1위 구매솔루션 업체인 엠로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회원사 간의 구매 프로세스(공급망)를 지원한다. 우리은행은 자금 이체·대출 지원 등 뱅킹 서비스로 회원사의 공급망 리스크 관리를 책임진다. ‘원비즈플라자’는 지난 6월 29일 사전체험행사(Demo Day)를 개최했다. 오는 9월 정식서비스 오픈 예정이다.

특히 이번 업무 제휴는 나이스평가정보(ESG 컨설팅), 한국정보통신(세부·회계 솔루션), 비즈플레이(무증빙 경비처리)와 같은 업계 선도 업체와 함께 우리금융그룹의 스타트업 협력 프로그램 ‘디노랩’ 참여 기업인 에이치알엠(폐기물 리사이클링), 웨인힐스브라이언트에이아이(인공지능 기반 영상 자동제작), 글로싸인(전자계약과 서명), 엘핀(근태관리), 아미쿠스렉스(법률문서 자동작성)가 참여했다. 우리은행은 각 업체와 지속해서 제휴·협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이번 협약으로 여러 혁신 기술 기반의 비금융 전문가 서비스를 함께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원비즈플라자’가 기업 활동에서 꼭 필요하고, 유익한 서비스가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