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1 09:22 (수)
우리은행    이원덕 은행장, 임직원 자율 영업문화 강조
우리은행    이원덕 은행장, 임직원 자율 영업문화 강조
  • 한겨레 기자
  • 승인 2022.08.31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에게 쓰는 편지’ 감성 터치 이벤트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자신의 하반기 영업 목표와 다짐을 스스로에게 적어 보내는 ‘나에게 쓰는 편지 - 감성 터치 이벤트’를 한다. 이번 이벤트에는 평소 임직원들의 자율 영업문화와 자발적 동기부여를 강조해 온 이원덕 우리은행장의 뜻이 담겨 있다.
‘나에게 쓰는 편지’는 ‘하반기를 시작하는 7월의 내가, 12월의 나에게 쓰는 편지’라는 주제로 전 임직원이 본인의 영업 다짐이나 이루고 싶은 목표를 행내 시스템을 통해 편지에 작성해 전송하면 연말 본인에게 회신되는 방식이다. 
우리은행은 이벤트를 통해 임직원 스스로 목표를 세워 실천하고, 달성한 목표를 통해 성취감을 느끼는 자율 영업문화 선순환 체계가 확산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이원덕 은행장은 솔선수범형 리더십으로 이번 이벤트에 가장 먼저 참여하며 하반기 성공적인 도약을 다짐했다. 이 행장은 “직원 개개인이 목표를 세우고 작은 성공을 성취해 우리은행의 성공적인 도약의 발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과거 수직적 영업문화를 탈피하고, 직원 모두가 주인의식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자율적이고 수평적인 영업문화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한 다양한 감성 터치 이벤트를 지속해서 시행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