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1 09:22 (수)
코로나,  배달 앱 29%↑·금액 35%↑....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코로나,  배달 앱 29%↑·금액 35%↑.... 하나금융경영연구소
  • 이욱호 기자
  • 승인 2022.09.0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 앱 이용 현황과 메뉴 유형별 수요 특성’

 

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하나카드의 배달 앱 결제 데이터를 분석한 ‘배달 앱 이용 현황과 
메뉴 유형별 수요 특성’ 보고서를 내놨다. 리치에서 해당 보고서를 소개한다.‘배달 앱 이용 현황과 메뉴 유형별 수요 특성’의 데이터 분석 결과 코로나19 유행으로 최근 2년간 음식 배달 수요가 많이 늘어나며 배달 앱 사용이 일상화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주말로 갈수록 배달 수요가 증가했다. 치킨과 족발·보쌈은 월요일보다 토요일에 이용 건수가 최대로 증가했다. 피자와 중식은 월요일보다 일요일에 최대로 증가하는 등 메뉴 유형별로 주말 선호도에서 차이가 나타났다. 또 서울시 행정동별 인구 구성과 배달 수요 특성을 분석한 결과, 30대 인구 비율이 높을수록, 가구원 수가 적은 행정동일수록(특히 1인 가구) 인당 배달 수요가 더 많았다.


코로나19 유행, 인당 월평균 배달 앱 5.4회 이용

코로나19가 국내에 본격적으로 유행되기 전인 2020년 1월부터 4차 유행 이후인 2021년 12월까지 주요 배달 앱에서 하나카드 원큐페이로 결제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20년 대비 2021년 배달 앱 전체 이용 건수는 29%, 전체 이용 금액은 35% 각각 증가했다. 1인당 월평균 배달 앱 이용 건수는 2020년 1월 4.1건에서 2021년 12월 5.4건으로 증가해 평균 주 1회 이상 배달 음식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1인당 월 평균 이용 금액은 8만8000원에서 13만4000원으로 52% 증가했으며 주문 건당 이용 금액도 16% 늘었다.
배달 수요는 주말에 가까워질수록 증가해 이용 건수는 월요일보다 일요일에 56% 증가하고 이용 금액은 월요일보다 토요일에 66% 늘었다. 다만, 주말이라도 토요일과 일요일의 메뉴 선호도와 증가율은 다소 차이를 보였다. 회식, 모임이 많은 금요일과 토요일에 배달 수요가 가장 높은 메뉴 1위는 ‘치킨’이었다. 토요일에는 치킨류(70%), 족발·보쌈(93%), 야식(73%) 이용 건수가 월요일 대비 가장 높게 증가했다. 일요일에는 피자(99%), 중식(92%), 패스트푸드(41%) 수요가 더 높게 증가했다. 이는 토요일보다 가볍게 식사(끼니)를 해결하기 위한 메뉴 수요가 더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30대·1인 가구 비중 높은 지역 배달 ↑

서울시에서 배달 수요가 많은 상위 20개 행정동을 비교한 결과, 30대 인구 비율이 높을수록 인당 누적 이용 금액과 건수가 비례해 증가했다. 30대 인구 비중이 가장 높은 서울 강남구 역삼1동은 두 번째로 수요가 많은 화곡1동과 비교해 1.6배나 많은 배달 수요를 보였다. 1인 가구 비율이 높거나 가구당 인구수가 적은 서울 신림동, 논현1동도 상대적으로 인당 누적 이용 금액이 더 많았다. 또 가구당 연평균 소득이 높은 행정동이 인당 누적 이용 금액도 많았다.


일부 행정동에서는 특정 메뉴에 수요가 더 집중된 것으로 확인됐다. 중식은 중국 동포 거주 비중이 높은 구로구 구로5동과 금천구 독산1동에서, 일식·회·돈가스는 서대문구 연희동에서, 피자는 동대문구 용신동에서 상대적으로 수요가 더 높았다. 이는 거주민들의 특성을 고려해 배달 상권을 분석해 볼 필요가 있는 포인트였다.


보고서는 연령대별 인구 분포와 가구 특성 차이에 따른 배달 상권 분석 사례로 강남구 역삼1동과 역삼2동의 배달 앱 이용 현황을 비교했다. 역삼 1, 2동은 인구수는 유사하나 가구 특성에 차이를 보였고, 이로 인해 배달 수요도 달라졌다. 사무실과 오피스텔이 많은 역삼1동은 1인 가구와 30대 인구 비중이 높아 20~30대의 이용 금액이 전체의 74%를 차지했다. 이 지역은 상대적으로 한식 수요가 가장 많았다.

두 번째로 수요가 많은 치킨보다 이용 건수가 1.6배 높았다. 반면, 초중고 등 학교가 밀집된 역삼2동은 상대적으로 3인 이상 가구와 40대 비중이 높고 30~40대 이용 금액이 전체의 70%를 차지했다. 해당 지역은 역삼1동과 달리 한식과 치킨 두 메뉴 간의 수요 차이가 거의 없었다. 월요일보다 토요일 이용 건수 증가 폭이 가장 큰 메뉴도 차이를 보였는데 역삼1동은 피자 이용 건수가 110% 증가했지만, 역삼2동은 야식 이용 건수가 120%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상현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배달 앱 이용 성향은 연령대별 인구 구성, 가구당 인구수, 가구당 소득 등과 같은 지역 특성에 따라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를 통해 지역별 배달 상권, 메뉴 유형별 소비 특성, 연령대별 메뉴 기호 등을 파악함으로써 앞으로 소상공인 마케팅과 지역 경기 파악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욱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