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10:16 (화)
신한은행   스마트 키오스크 수어상담 서비스
신한은행   스마트 키오스크 수어상담 서비스
  • 한겨레 기자
  • 승인 2022.10.10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각·언어장애 고객 맞춤형 금융상담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이 청각·언어장애가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맞춤형 상담과 금융 접근성을 높이고자 ‘스마트 키오스크 수어상담 서비스’를 시행한다.
스마트 키오스크는 ▲입출금통장 신규 ▲통장 재발급·이월 ▲각종 증명서 발급 ▲신한카드 업무 ▲제·신고와 전자금융 업무 등 간편 상담창구에서 제공하는 대부분의 은행 업무를 대기 없이 쉽고 빠르게 처리할 수 있도록 도입된 자동화기기다.
이 서비스는 수어 상담이 필요한 고객에게 영업점에 설치된 키오스크를 활용해 은행 점포 영업시간 중에 운영된다. 무인점포 디지털 라운지, GS편의점·GS더프레시에 오픈한 디지털 혁신점포 키오스크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신한은행은 지난 7월 ‘스마트 키오스크 수어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고객상담센터 특화 상담팀에 수화상담 전문 인력을 채용하고 고객맞춤 교육을 완료해 이번 서비스 제공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는 상대적으로 금융업무에 어려움을 겪는 청각 및 언어 장애인의 금융 애로를 해소하고자 기획했다”며 “신한은행 177개 점포에 운영 중인 키오스크(184대)를 활용해 금융소외계층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고객 중심 서비스를 지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