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10:07 (목)
차별적 경쟁력 확보·미래 성장동력 발굴
차별적 경쟁력 확보·미래 성장동력 발굴
  • 이욱호 기자
  • 승인 2024.05.13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리더십 닻 올렸다......권기수·장윤중 카카오엔터 공동대표
공동대표 권기수·장윤중

 

카카오엔터테인먼트(공동대표 권기수·장윤중)가 
새로운 리더십과 함께 항해에 나선다. 
리치에서 자세히 소개한다.

권기수·장윤중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공동대표는 지난 4월 4일 타운홀 미팅을 열고 새로운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비전과 사업 방향을 밝혔다. 이날 타운홀은 지난 두 달여간 내정자로서 쇄신 TF를 이끌어 온 결과를 임직원들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두 공동대표는 내부 임직원들을 비롯해 다양한 대내외 이해관계자와 파트너들을 만나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쇄신 방향성과 구체적인 실행 방안 마련에 매진해 왔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된 타운홀에는 전 임직원들이 참여해 새로운 리더십을 맞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변화에 신임 대표들과 심도 있게 의견을 나누며 뜻을 모았다. 


지난 3월 27일 취임한 권기수·장윤중 공동대표는 “뮤직, 스토리, 미디어 등 각 사업영역의 본원적 경쟁력 강화를 최우선으로 두고 역량을 집중해 내실 있는 성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초경쟁 글로벌 엔터 시장에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현주소를 냉철하게 점검하고 각 사업의 본질적인 핵심 역량 강화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대내외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차별적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인공지능(AI) 등 미래 성장 동력을 발굴하기 위한 적극적인 시도도 이어간다. 국내 사업 기반을 더욱 견고하게 다지고 유의미한 글로벌 성장을 추진해 나가겠다는 목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웹소설 웹툰 중심의 국내 최대 스토리IP와 7만여 곡에 달하는 음원IP를 비롯해 톱아티스트와 크리에이터, 콘텐츠 플랫폼,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크까지 엔터 전반의 IP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시너지를 추진해 왔다. 신임 공동대표는 “뮤직, 스토리, 미디어 영역의 IP 기획, 제작, 유통 역량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강력한 자산”이라며 “이를 중심으로 사업별 핵심 경쟁력을 강화하고 유기적 융합을 통한 시너지를 만들어내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사업별 전략 재정비·속도감 있게 실행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사업별 전략을 재정비하고 속도감 있게 실행할 계획이다. 우선 뮤직 사업은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멀티 레이블 체제를 한층 고도화하고, 글로벌 영향력을 갖춘 메가 IP를 기획 제작하는데 핵심역량을 통합, 집중한다. 특히 북미 등 글로벌 거점을 확대하고 글로벌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강화해 아티스트들의 현지 활동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한다. 글로벌 파트너와의 견고한 네트워크를 토대로 현지 IP의 발굴과 제작에 대한 투자도 이어간다. 


AI 기술 도입과 데이터 활용을 통해 멜론과 음악 유통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비즈니스모델 다각화를 통한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에도 본격적으로 나선다. 글로벌 K팝 키플레이어로서 입지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스토리 사업은 IP의 장르를 다양화하고 양질의 IP를 기획, 발굴하는 데 역량을 집중, 국내에서의 영향력을 견고하게 다지며 글로벌 IP 파이프라인으로서의 경쟁력을 한층 공고히 한다. 또 카카오픽코마와 협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메가 IP 확보를 위한 투자를 확대해 글로벌 시장에서 카카오그룹의 스토리 IP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미디어 사업은 안정적인 멀티 스튜디오 체제를 바탕으로 글로벌향 웰메이드 콘텐츠의 기획, 제작을 이어가는 동시에, 스토리-뮤직 IP의 크로스오버를 확대해 시너지 다각화에도 주력한다.


운영 효율성·통합 시너지 증대

핵심 역량을 집중하고 조직별 역할과 책임을 명확히 함으로써 운영 효율성과 통합 시너지를 증대시키기 위한 조직 개편도 단행한다. 뮤직 사업은 음악 IP 부문을 신설하고, 장윤중 대표가 맡아 이끈다. 음악과 아티스트IP의 기획, 제작을 비롯해 다양한 영역으로 IP를 확장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안정적인 시스템 구축에 힘을 싣는다. 데이터 기반의 고도화, 사업 다각화 등을 전담하는 조직도 신설해 글로벌 음악사업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 


미디어 사업은 드라마 영화 제작 및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기존 영상사업부문을 사내독립기업(CIC : Company-In-Company)으로 재편, 스튜디오 구조를 강화하며 각 사업의 IP크로스오버 시너지에 집중도를 높인다. 이 외에도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산하 주요 자회사들의 경영 효율성 증대와 사업 역량 강화 등을 지원하기 위한 조직도 마련할 계획이다. 


신임 공동대표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서는 임직원 모두가 같은 지향점을 바라보며 힘을 모아야 한다”며 “모든 구성원이 공동의 목표와 비전을 향해 결속하는 ‘팀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될 수 있게 구심점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전사 타운홀 미팅을 정례화하고 열린 소통 채널을 상시 운영하는 등 내부 소통을 확대, 강화할 계획이다. 또 각 지역으로 분산된 오피스를 판교 중심으로 재구성, 업무 환경의 통합 등을 통해 커뮤니케이션과 의사결정의 효율성을 높일 예정이다. 
사내 이동 제도와 교육 프로그램 활성화, 연말·상시 포상 강화 등 임직원들의 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기업 문화와 업무 프로세스도 재정비한다. 


새롭게 출발하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Content beyond Content’를 새로운 비전 슬로건으로 제시했다. 과감하고 자유로운 실험과 도전을 통해 기존의 틀을 벗어난 새로운 ‘콘텐츠 너머의 콘텐츠’를 선보여 마치 새로운 세계를 여행하듯 전에 없던 즐거운 경험을 확산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권기수·장윤중 공동대표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변화는 이제부터 시작”이라며 “사회적 기대와 눈높이에 부응하기 위해 끊임없이 진화와 혁신을 이어가며, K엔터테인먼트 산업 전반의 성장에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욱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