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경영연구소 ‘2019년 금융산업 전망’…들어보니
하나금융경영연구소 ‘2019년 금융산업 전망’…들어보니
  • 리치
  • 승인 2019.02.09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는 금융산업 새로운 하강 국면 진입할 것”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올해 기존 금융권 내의 경쟁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비금융회사 금융업 진출이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인터넷전문은행 특별법 제정으로 제3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이 가능해졌고 정부에서도 소규모 특화 금융회사의 설립 허용, 금융업 인가단위 세분화, 겸영 및 부수업무 확대 등을 통해 경쟁 촉진을 유도할 것으로 분석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또 전 세계적으로 금융소비자의 개인정보 이동권을 보장하고 오픈뱅킹 도입이 활발해지는 추세를 반영해 국내에서도 마이데이터 산업을 육성하고 데이터 중심 새로운 생태계 조성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더불어 2019년 금융산업이 새로운 하강 국면에 진입할 것이라고 예측하면서 2년여 남짓한 짧은 회복기가 끝나고 전반적으로 어려운 시간을 맞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규제 걸림돌에 금융업계 험로 예상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의 ‘2019년 금융산업 전망’에 따르면 은행·증권·신용카드·저축은행 등 금융업 전반의 성장 전망이 밝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정부의 규제 강화와 경기 둔화에 따른 연체율 증가 우려로 금융권의 성장률과 수익성이 전반적으로 악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은행과 저축은행, 여신전문업체 등은 정부가 내놓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가장 큰 걸림돌이다. DSR이 전 금융권으로 확대되면서 업권별로 추가 대출이 쉽지 않아질 전망이다.
은행권은 연이은 가계대출 규제 발표로 내년도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하는 반면 기업대출이 올해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계기업과 취약차주가 부실화할 위험이 커지고 경기 부진까지 겹칠 경우 대손 비용이 늘어날 수 있다. 이에 따라 연구소는 은행별로 건전성 지표가 훼손되는 경우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중기적으로 부동산임대업 여신심사 강화로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 폭이 제한되고 기준금리 동결 기조 탓에 은행 순이자마진(NIM)이 정체 또는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저축은행은 최고금리 추가 인하 가능성과 가계대출 총량규제가 겹치면서 수익성이 악화할 전망이다. 증권업 역시 내년에는 국내 경기 둔화와 기업실적 악화로 주가 흐름이 부진하고 거래대금도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생명보험업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마이너스 성장세를 보일 공산이 크다고 봤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보험 계약 국제회계기준(IFRS17) 시행을 앞두고 보험료 규모가 작은 보장성 보험 영업을 강화하면서 생명보험업계의 마이너스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카드업계도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와 카드론 증가세 제약으로 수익성이 약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김혜미 연구위원은 “최근 1~2년 동안 은행 수익성 개선은 순이자마진(NIM) 개선과 함께 대손비용 감소효과로 나타난 현상”이라며 “현재 금융권의 건전성 지표는 체감 경기와 달리 이상할 만큼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 연구위원은 “향후 금리상승이 제한되고 취약차주 및 한계기업 중심으로 건전성 악화가 예상되면서 이러한 효과가 상쇄돼 2019년 중에는 금융권 전반적으로 실적 부진으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오픈뱅킹 서비스 본격 성장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의 전망에 따르면 올해는 금융권 내 경쟁에 불이 붙는 동시에 비금융회사의 금융업 진출이 활발해질 전망이다. 제3의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이 가능해졌고 정부도 소규모 특화형 금융회사를 세울 수 있도록 길을 터놨기 때문이다.
금융소비자의 개인정보 이동권을 보장하는 ‘마이데이터’산업과 이를 활용한 오픈뱅킹 서비스도 올해에 본격적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정희수 개인금융팀장은 “향후 진입장벽이 낮아져 새로운 시장참가자가 늘어남에 따라 시장 집중도는 완화되고 이는 금융산업 효율성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 팀장은 특히 오픈뱅킹과 관련 “데이터 기반 개인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해져 개인재무관리(PFM)시장이 본격 성장해 새로운 경쟁구도를 유도할 것”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