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10:16 (화)
CES 2023에서 차세대 PBV 신기술 공개...현대모비스
CES 2023에서 차세대 PBV 신기술 공개...현대모비스
  • 이욱호 기자
  • 승인 2023.01.09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車 기둥이 움직인다

 

현대모비스가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에 적합한 융합 신기술을 2023년 CES에서 공개한다. 차체를 지탱하는 구조물 정도로 여겼던 차량 기둥(Pillar)에 자율주행 센서와 독립 구동, 조향이 가능한 e-코너 모듈, MR(혼합 현실) 디스플레이 등 첨단 시스템을 입혔다. 사용자의 니즈에 맞는 기능이 강조되는 PBV 분야에서 새로운 미래를 열 것으로 기대된다. 리치에서 자세히 소개한다.

현대모비스는 2023년 1월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신기술 전시회인 CES에 참가해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신기술을 공개한다. 현대모비스는 CES 무대를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본격적으로 글로벌 시장과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기회로 보고, 역대 가장 넓은 면적의 전시 공간(780㎡, 약 236평)을 마련했다. 전시 기간 현대모비스는 양산 가능한 미래 모빌리티 신기술을 다양하게 소개하고, 현장 미디어 발표회를 통해 미래 사업 방향과 탄소 중립 전략 등을 강조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CES에서 ‘우리가 가는 길에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이 있기에(Hi! For Better Tomorrow!)’를 주제로 관람객들에게 미래 모빌리티 기술 세계를 소개할 예정이다. 핵심 콘텐츠는 엠비전 TO와 HI이다. 이번 CES에서 처음 공개되는 엠비전 TO와 HI는 신개념 PBV 콘셉트 모델이다. ‘TO’는 미래를 향해 나아간다는(Toward) 의미를, ‘HI’는 사용자 중심의 경험(Humanity)을 강조한다는 의미를 각각 담고 있다. 엠비전(M.Vision)은 현대모비스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 철학과 비전을 상징하는 브랜드다. 


엠비전 TO는 전동화 시스템 기반 자율주행 차량이다. 차량의 전면과 후측면에 있는 4개의 기둥에 카메라, 레이더, 라이더 등 센서와 e-코너 모듈, MR(혼합현실) 디스플레이 등 신기술을 융합했다. 엠비전 TO 내부에는 PBV에 걸맞게 접거나 회전이 가능한 좌석이 탑재된다. 
엠비전 HI는 레저와 휴식, 아웃도어 목적에 맞게 개발된 PBV다. 차량 유리를 대형 디스플레이로 활용해 영화 감상이나 인터넷 쇼핑 등을 할 수 있다. 엠비전 HI에는 시선을 컴퓨터 마우스처럼 활용하는 원거리 조작 기술이 적용돼 별다른 조작 없이 사용자가 원하는 콘텐츠를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CES 2023 혁신상…미래 사업 방향 등 소개

현대모비스는 이번 CES에서 양산할 수 있는 다양한 모빌리티 신기술을 공개한다. 이 가운데 스위블 디스플레이와 신개념 후륜 서스펜션 기술은 CES 2023 혁신상(이노베이션 어워드)을 받았다. 스위블 디스플레이는 32인치 초대형 디스플레이가 위아래로 움직이는 무빙 구조가 특징이다. 신개념 후륜 서스펜션은 전기차나 PBV 등 미래 차에 적용돼 기능 통합과 경량화 등을 구현할 수 있는 혁신 기술이다.


현대모비스는 CES에서 글로벌 고객사를 위한 전용 전시 공간을 마련해 양산 적용이 가능한 모빌리티 신기술 19종을 소개할 예정이다. 미래 칵핏 통합 솔루션(MVICS 4.0), LED 그릴 라이팅, 홀로그램 AR-HUD 등이 대표적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들 기술을 중심으로 공격적인 영업 활동을 펼쳐 신규 수주 기회를 확대할 방침이다. 2022년 3분기까지 현대모비스의 글로벌 수주 금액은 33억3000만 달러, 연간 수주 목표의 90%를 이미 달성했다. 


현대모비스는 미래 사업과 기술 개발 방향,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전략 등의 내용을 중심으로 미디어 발표회도 진행한다. 현대모비스 전시관에서 진행되는 발표회에는 주요 경영층이 직접 나와 회사의 사업과 기술 경쟁력 등을 강조한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이번 CES 행사를 글로벌 우수 인재들에게 회사를 알리고, 채용으로 연결하는 기회로 삼기 위해 전시 공간 내에 별도의‘HR존’을 운영할 계획이다. HR존에서는 키오스크 등을 통해 회사와 사업 아이템, 업무 영역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채용에 관심 있는 방문객은 인사 담당자와의 상담도 할 수 있다. 이는 글로벌 우수 인재 채용 프로그램의 하나다. 현대모비스는 “앞으로도 다양한 해외 전시 이벤트를 글로벌 인재 채용 기회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욱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