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07:50 (목)
시중은행 5조4000억 지원
시중은행 5조4000억 지원
  • 한계희 기자
  • 승인 2023.08.2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각 최대 1.5%p·0.8%p 금리 및 보증료 우대
수출 숨통 트이나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이 자체 여력을 활용해 금리와 한도 등을 우대해 주는 수출 전용 상품을 공급한다. 이는 5조4000억 원 규모다. 또 고금리 지속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출 우수기업에 수출입 활동에 필요한 
무역금융 이용 부담을 대폭 경감한다. 리치에서 자세히 소개한다.

정부는 글로벌 경기 불황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출 기업을 위해 23조 원 규모의 금융 지원안을 마련했다. 여기에는 5대 시중은행도 힘을 보탠다. 자체 우대 상품 등을 통해 수출 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은행별 상품에 따라며 금리는 최대 1.5%포인트 우대된다. 보증료는 0.8%포인트까지 우대해 하반기 수출 회복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다. 금리를 가장 우대하는 우리은행과 NH농협으로 1.5%포인트다. KB국민은행과 하나은행은 1%포인트를 우대하고, 신한은행은 0.3%포인트 인하한다. 


KB국민은행은 8600억 원을 추가로 공급한다. 대상 기업을 수출기업에서 잠재 수출기업으로 확대했다. 완전 보증(보증비율 100%) 상품도 출시했다. 신한은행도 8000억 원 규모의 우대상품을 내놨다. 금리는 최대 0.3%포인트, 보증료는 최대 0.5%포인트 내렸다. 만기 자동연장 등 혜택도 준다. 우리은행은 금리 최대 1.5%포인트, 보증료 최대 0.8%포인트를 내려 1조5000억 원 규모의 우대상품을 선보였다.

하나은행은 1조5000억 원을 추가 공급한다. 금리는 최대 1.0%포인트, 보증료는 0.8%포인트 내린다.

NH농협은행은 우대상품 추가공급 금액으로 6000억 원을 마련했다. 리쇼어링(해외 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 기업도 대상 범위에 포함됐다.


우수 수출기업이 수출 활동에 필요한 무역금융 이용할 때 부담을 줄여주려는 방안도 포함했다.

수출기업들의 수출대금 조기 회수를 지원하기 위해 은행들이 수출환어음을 매입할 때 매입할인율을 최대 1.7%포인트 인하하고, 중간재 수입 과정에서 필요한 수입신용장 발급 수수료를 최대 0.7%포인트 깎아준다.

만기도 최장 1년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수출기업들이 환변동 위험에 대비할 수 있게 선물환 계약 시 수수료를 최대 90%까지 인하하고 의무 납입금을 면제하는 등 부담이 최소화하게 했다.

이런 조치들은 정부가 인정하는 중소·중견 규모의 우수 수출기업에 적용된다.
정부가 마련한 23조 원 규모의 민관 합동 ‘수출금융 종합지원 방안’에는 우리 수출기업들이 급변하는 글로벌 무역구조에 대비할 수 있게 전략적인 금융지원이 담겼다.

해외 신시장 진출을 추진하거나 대기업과 동반해 해외 진출하는 수출기업에 대한 특화상품을 4조1000억 원+@ 규모로 공급한다. 여기에 우리 기업이 대규모 해외 프로젝트를 수주할 수 있게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들이 역할을 분담하고 민간금융사가 참여할 수 있는 프로젝트 패키지 금융 모델을 구축하기로 했다.

해외프로젝트와 관련해 물품과 용역 생산에 참여하는 협력기업에 대해서도 금리와 한도 등을 우대하는 상품을 출시한다. 


이외에 공급망 대외의존도를 완화하고 해외 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5000억 원 규모의 공급망 대응 펀드도 조성한다. 공급망 대응 펀드는 공급망 핵심품목을 담당하는 소부장기업을 지원하는 한편, 수출국에 현지 진출하거나 제3국에 생산기지 건설을 추진하는 기업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계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