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07:36 (화)
“베트남 넷제로   달성 동반자 될 것”......최태원 SK그룹 회장
“베트남 넷제로   달성 동반자 될 것”......최태원 SK그룹 회장
  • 이욱호 기자
  • 승인 2023.12.07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佛·아프리카·베트남···글로벌 경영 박차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그린 분야 주요 CEO들이 지난 10월 27일과 28일 베트남 하노이를 방문해 글로벌 경영을 했다. 리치에서 자세히 소개한다.

SK가 베트남 정부와 신재생에너지, 자원순환 사업 등 ‘그린 비즈니스’ 협력을 강화한다. 베트남의 산업 구조 진화에 맞춰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첨단전략산업 영역에서의 새로운 기회도 모색한다.

SK그룹에 따르면 최태원 SK 회장과 그린 분야 주요 CEO들은 베트남 하노이를 방문해 정부 고위 인사와 면담하고, 국가혁신센터(NIC: National Innovation Center) 개관식, 국가수소서밋(National Hydrogen Summit)에 참석하는 등 ‘글로벌 협력 확대’라는 성과를 거뒀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 10월 16~18일 프랑스 파리에서 ‘CEO 세미나’를 주재하고, 대격변 시대를 헤쳐 나가기 위한 방법론으로 경제블록별 조직화, 에너지·인공지능(AI)·환경 관점의 솔루션패키지 마련 등 ‘글로벌 전략’을 논의한 바 있다.


이번 출장은 세미나 이후 첫 글로벌 현장 점검으로 주목을 받았다. 베트남은 ▲정치와 안보적 외풍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안전지대 ▲현지 정부, 기업과 오랜 기간 쌓아온 신뢰 ▲한국 3대 교역국으로 잘 갖춰진 인프라 등 강점이 있어 SK가 동남아 거점으로 삼아온 국가다. 특히 현지 정부는 ‘2050년 넷제로(탄소 중립)’를 국가적 핵심 과제로 추진하고 있어 SK의 그린 비즈니스 사업과 ESG 경영 방침과도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다.


생분해 소재·자원순환까지 광범위 사업

최 회장은 국회에서 브엉 딘 후에 베트남 국회의장과 회담한 데 이어 호아락 지역의 하이테크파크에 있는 국가혁신센터에서 팜 민 찐 총리를 만나 그린 비즈니스 협력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어진 국가수소서밋 등 행사에서는 “수소, 탄소포집(CCUS), 소형원자로(SMR), 에너지 솔루션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베트남의 청정에너지 전환을 지원하고, 넷제로 달성에 협업할 계획”이라며 “현지 정부, 파트너들과 함께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친환경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번 방문을 통해 SK의 다양한 회사가 현지에서 친환경 사업을 확대할 전망이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 5월 ‘제8차 국가전력계획’을 통해 석탄 의존도를 줄이고, 재생발전 비중을 높인다고 발표했다.

해당 분야의 높은 경쟁력을 보유한 SK E&S는 281㎿ 규모의 태양광과 해상 풍력발전소를 현지에 준공해 상업 운영하고 있다. 이에 더해 756㎿ 규모의 육상풍력발전소를 추가 구축하고, 청정수소·LNG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SKC는 베트남 하이퐁에 2025년 가동을 목표로 세계 최대 규모의 생분해 소재 생산시설을 건설하고 있고, SK에코플랜트는 베트남 북부 박닌 소각설비에 AI 기술을 적용한 데 이어 현지 자원순환 기업들과 폐기물 처리·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을 모색하고 있다.


SK·베트남, ‘동반자’로 산업 전환 협력

최 회장은 베트남 방문 기간 파트너십을 여러 차례 강조하며 지난 30년간 진정성 있는 관계를 이어가 앞으로도 베트남의 산업 전환과 새로운 변화를 함께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베트남은 제조업에서 첨단 분야로 진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는 ‘국가혁신센터’ 건립에 3000만 달러(약 400억 원)를 지원하는 등 스타트업육성과 기술 혁신에 힘을 보탰다. SK는 국가혁신센터 개관 첫 행사로 지난 10월 28일부터 11월 1일까지 열린 ‘VIIE(Vietnam International Innovation Expo) 2023’에 전시관을 마련하고, 첨단 미래도시로 변한 약 30년 후 하노이를 가상현실로 선보여 정관계 관계자들의 높은 호응을 얻기도 했다.


SK 관계자는 “베트남은 1990년대 최종현 선대 회장이 현지 원유개발 사업을 시작한 이래 다양한 사업, 사회 활동을 함께한 상징적인 협력국”이라며 “그린 비즈니스 외에도 디지털, 첨단산업 영역에서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협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출장에는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추형욱 SK E&S사장,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 박원철 SKC 사장 등 그린, 에너지 분야 주요 경영진이 대거 동행했다. 최 회장과 경영진은 현장을 점검하며 현지 직원들을 격려하고, 동남아 사업 방향에 대한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를 마지막으로 프랑스 파리에서 시작해 아프리카, 베트남까지 이어진 숨 가쁜 10월 해외 출장 일정을 마무리했다. SK 경영진은 태도국, 중남미, 유럽 등 세계 곳곳을 방문해 글로벌 경영과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욱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